본문 바로가기

건축 이야기/건축인사이드

문 여는 방향, 각기 다른 이유가 있다?!




안녕하세요. 한화건설입니다. :) 


한때 ‘한국인이 가장 못 읽는 단어’란 제목으로 SNS상에서 화제가 된 유머 글이 있습니다. 이 단어는 바로 ‘당기세요’ 인데요. 출입문에 적힌 ‘당기세요’ 팻말을 보지 못한 채 무작정 문을 밀쳐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것입니다.


 



모든 출입문이 밀어서 안으로 들어가게끔 설계됐다면 이런 혼란도 없을 텐데, 왜 어떤 문은 안쪽으로만 열 수 있고 어떤 문은 바깥쪽으로만 열게 돼 있을까요? 문의 개폐 방향이 다 다른 이유! 그 궁금증을 풀어보겠습니다.




바깥쪽으로 열리는 밖여닫이문


문의 개패방식은 비상시 대피나 공간의 효율적인 활용을 고려하여 설계되기 마련입니다. 건물 혹은 방의 바깥쪽으로 열리는 ‘밖여닫이문’에 대해 먼저 살펴보겠습니다.


 



만약 사람들이 많이 모여 있는 고층 건물에서 화재와 같은 사고가 발생한다면? 대부분의 사람은 본능에 따라 출입구로 달려갑니다. 그리고 어떤 이성적인 생각이나 판단 없이 무작정 출입문을 밀게 되기 쉽습니다. 이런 상황에 대비해 밖여닫이문은 많은 사람의 피난이 중요한 장소에 주로 쓰입니다.


이는 법으로도 규정돼 있는데요. 현행 「건축물의 피난·방화구조 등의 기준에 관한 규칙」을 보면 “문화·집회시설(전시장 및 동·식물원 제외), 종교시설, 장례식장 등 건축물에 바깥쪽으로의 출구로 쓰이는 문은 안여닫이로 하여서는 아니된다”라고 명시돼 있습니다.


따라서 일반 사무실이나 아파트와 같이 많은 인파가 몰리는 건물의 출구도 밖여닫이문을 설치하여 피난 방향을 확보해야 합니다.






가정집에서 밖여닫이문은 주로 현관문에 설치됩니다. 위험 상황에서 빠른 대피가 가능한 것은 물론, 문을 여닫을 때마다 현관에 벗어둔 신발이 문에 쓸리는 현상도 방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안쪽으로 열리는 안여닫이문




‘안여닫이문’건물이나 방의 안쪽으로 문이 열리는 방식을 일컫습니다. 이러한 문은 주로 가정집 내 각 방과 화장실 등에 쓰이는데요, 이는 프라이버시 보호 및 거실 공관 활용 측면에서 유리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방에서 사람이 갑자기 나올 때 문밖의 사람과 충돌하는 사고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유지·관리 측면에서의 유용성도 있습니다. 이를테면, 욕실 문이 밖여닫이일 경우 문에 튄 물기가 문을 여닫는 과정에서 욕실 밖으로 흘러내릴 가능성이 높겠지요. 일반적으로 화장실과 욕실이 한 공간에 위치한 우리나라 주거환경에서 안여닫이문은 이런 문제를 방지합니다. 다만, 방 또는 화장실이 협소할 경우 방 안으로 문이 열리는 것보단 밖여닫이문 설치가 현명하겠죠?


 




이외에도 안여닫이문이 중요하게 쓰이는 장소들이 있습니다. 호텔처럼 여러 개의 방이 붙어있는 공간에선 객실 문을 안여닫이로 설계하는 게 비상시 더욱 유리합니다. 사고가 났을 때 모든 문이 밖여닫이로 돼 있다면 복도가 혼잡해지고 피난이 어려워지기 때문입니다.


은행도 강도가 들었을 때를 대비해 안여닫이문을 사용합니다. 강도도 사람이기에 급박한 상황에선 문을 자연스레 밖으로 밀기 때문입니다. 열리지 않는 문을 당겨 다시 여는 행동은 강도가 시간을 소비하도록 이끌어 도망가는 데에 방해를 줍니다.






아침에 일어나 잠자리에 들기까지 일상에서 매일같이 마주하는 문! 사용하는 공간의 목적에 따라 어느 쪽 방향으로 문을 여닫는지가 결정된다는 사실이 재미있게 다가옵니다. 오늘은 우리가 매일같이 사용하는 문들이 어떤 방향으로 열리는지 주의 깊게 살펴볼까요?

 

그럼, 한화건설은 다음에도 재미있는 건축 지식과 함께 찾아오겠습니다.






[함께 볼만한 글]




  • 흐름 2021.11.13 16:13

    " 빨리 좋은 상황으로 분위기 전환을 해야 한다."


    " 저번이랑 똑같이 어려운 상황에 [ http://ooo.vivinix.com ] 처한 것은 틀림 없다, 이젠 정말 승리 뿐이다. 또한 지금부터는 괴로운 상황에서 싸워 나가야만 한다. "



    일본의 캡틴은 가혹한 현실을 직시하며 발언했습니다. 16년 9월 러시아 월드컵 최종 예선 당시 일본은 아랍 에미레이트에 1 대 2로 역전 패 했지만 어떻게든 예선 돌파라는 결과를 만들어 냈었으며, 홈 첫경기의 중요성을 인지 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일본은 오만을 상대로 같은 실수를 반복했습니다.

    어려운 경기의 요인으로써 요시다 마야는 ' [ http://ooo.vivinix.com ] 상대팀이 합숙을 통해 좋은 컨디션을 유지 했긴 했지만, 이런건 핑곗거리에 불과합니다. 우리는 창의성과 독창성이 부족 했으며 피로, 이동 시간 및 시차 때문 인지 평소와 같은 템포로 볼을 점유 하는것이 불가능했었습니다. " 라고 지적 했습니다.



    비가 내리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경기장의 상태가 좋지 [ http://qqq.vivinix.com ] 않았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볼이 쭉쭉 뻗지 않긴 했지만, 후반 들어서는 그닥 경기장의 영향이 없었다' 라고, 변명이 여지가 없었다 말하며, 그보다 '힘, 창의성 모두 부족했습니다. 볼을 빼앗기는 과정도 나빴고, 매번 역습 상황에 처했으며, 오히려 오만이 우리를 상대로 가둬놓고 패는 형국으로 이어져 역으로 우리가 전진해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PK가 VAR로 취소되는 등 경기의 흐름이 어수선 했었고, 88분 [ http://rrr.vivinix.com ] 일본측의 좌측면이 붕괴 되어 결승점을 내준 것에 대해서는 '사이드가 붕괴 되어 쉽게 크로스를 허용했다. 나 역시 좀 더 니어쪽을 허용하지 않는 위치에 있어야 했다. 중앙의 대인마크도 좋지 않은 상황 이었다" " 큰 실수 보다는 자잘한 실수가 쌓여 한번에 터져버린 수비진 전체의 실수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상대방의 흐름에 말리는 경기는 최대한 실점 하지 않는것이 중요하다. 홈에서 실점하지 않고, 최소한 승점 1점을 확보 했어야 핬다. 그걸 해 낼수 없었기 때문에 매우 실망스러운 경기 였다." 라고 냉정한 표정으로 이야기 했습니다.



    오만의 경우 유럽에서 약 1개월간 합숙을 통해 합을 맞췄지만, 일본은 대다수의 유럽파가 유럽에서 날아온지 얼마 되지 않은 상황이었던 지라 연습 시간도 부족했으며, 시합이 진행될 수록 선수들의 피로가 눈에 보였습니다. 이러한 상황은 앞으로도 쭉 이어질 것으로 예상 되지만, 요시다는 '일본에 돌아온지 얼마 되지 않아서, 시차떄문에, 상대방이 컨디션이 좋았다 같은건 핑곗거리도 되지 않는다.' 라는걸 재차 강조 했습니다. '여기에 온 이상 어려운 상황 속 에서도 결과를 내는 것이 우리들이 해내야 할 사명 이며, 결과로 보여줘야만 한다 생각합니다. 우리는 주도권을 쥐고 경기력을 보여줘야만 한다.' 라고 비난의 화살을 자신에게 돌렸습니다.